커뮤니티

소식

[재외동포의 창] 2023년2월호 기고문 (육효창)

  • 등록자 SCAU국제언어교육원
  • 날짜 2023-03-02
  • 조회수 1328

재외동포의창 웹진 바로가기(korean.net) 

   

  전 세계 한글학교 교사들과 함께해온 세월이 주마등처럼 지나 어느덧 교수직 정년을 3년 남짓 남겨두고 있다. 짧은 글을 통해서나마 지난 세월을 반추해 보는 것도 의미 있는 일이다. 내가 한글학교 교사들과 특별한 인연을 맺게 된 것은 2009년 2월 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학교와 재외동포재단이 재외동포 교육문화 사업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맺으면서다. 이후 대학 국제언어교육원은 '재외 한글학교 교사를 위한 사이버 연수 과정'을 재단으로부터 수탁해 15년간 운영해오고 있다. 나는 세계 지역별 한글학교 교사 연수에 특강 강사로 꾸준히 참석했는데,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에는 대면 강의를 진행했고 코로나19 기간에는 화상 비대면 강의를 진행했다.


2009년 8월 제1회 사이버 연수 과정을 성공적으로 완료한 이후 10월 뉴질랜드한인학교협의회가 주최한 교사 연수 특강에서 해외 첫 대면 강의를 했다. 앞서 9월 초 어머니가 위암으로 돌아가시고 맞은 추석 명절을 제쳐놓고 뉴질랜드행 비행기에 올랐다. 쉽지 않은 결정이었지만, 뉴질랜드 한글학교 교사들의 열정적 반응에 크게 감동했다.


이후 기획했던 한글날 기념 '국내 및 해외 한국어 교육자 체험수기 공모전'을 구체화해 2010년에 1회를 시행한 뒤 올해로 14회를 맞게 됐다. 공모전 횟수를 거듭할수록 수상작들이 많아져 책 출간을 계획했으나, 전 세계 한글학교 교사들이 생생하고 다양한 경험담을 쉽게 공유할 수 있도록 1회부터 13회까지의 수상작들을 본교 한국어교육학과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있다.


'재외 한글학교 교사를 위한 사이버 연수 과정'은 한글학교 교사의 전문성 강화와 한국어 교수 능력 제고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 과정은 재외 한글학교 교사들이 향후 한국어교원 자격증 취득을 위한 기초과정이자 필수과정인 '온라인 한국어교원 양성과정'으로 구성됐다. 다양한 연수 프로그램이 부족한 한글학교 교사들에게 매우 의미 있는 과정이고 이 점은 지금도 유효하다.


이 과정을 수료한 전 세계 한글학교 교사들은 대학의 특별장학금 지원에 힘입어 본교 한국어교육학과에 진학해 한국어교원 2급 자격증을 많이 취득했다. 또 재외동포재단에 건의해 약 1년간의 준비 과정을 거쳐 2019년에 본교와 재외동포재단이 한글학교 교사 학위 취득 과정 장학 지원 MOU를 맺었다. 아울러 더 많은 한글학교 교사들이 한국어교원 2급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도록 다른 대학까지 MOU 범위를 확대하는 데도 힘썼다.


재외동포재단은 2020년 코로나19 사태로 한글학교 초청 연수를 취소했으나, 2021년에는 최초로 비대면 온라인으로 전환해 연수를 재개했다. 재외동포재단의 온라인 연수 대행 기관 선정을 위한 입찰 경쟁(4 대 1)에서는 컨소시엄 형태로 사업 제안서를 제출한 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학교와 한국능률협회가 뽑혔다. 2021년 재외 한글학교 교사를 위한 온라인 연수에는 8월에 전 세계 한글학교 교사 440명이 1, 2차로 나뉘어 참여했다. 비대면 온라인 연수임에도 대면 연수의 특징(연수생 간 토론 및 네트워킹, 그룹수업 등)을 최대한 반영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온라인 연수의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최초로 시행한 한글학교 교사 온라인 연수의 총괄책임자인 나에게는 큰 기쁨이었다. 2019년에 종이문화재단과 MOU를 맺고 한글학교 교사들을 위해 '온라인 종이접기 강사 자격증 과정'을 처음으로 개발한 일도 잊을 수 없다. 코로나19 시기에 한글학교 교사들에게 매우 유용한 콘텐츠로 자리매김했다. 나는 정년 이후에도 한글학교 교사들을 위한 일을 계속해 그들과의 특별한 인연은 이어갈 예정이다.


   

  The time I’ve spent working with Korean school teachers all over the world has gone by so fast, and I now only have around three years until I retire as a professor. I believe it would be meaningful to look back on past events through this short article.


 My special bond with Korean school teachers began when the Overseas Koreans Foundation signed an education and culture memorandum of understanding with the Digital Seoul Culture Arts University in February 2009. Since then, the International Language Institute of this university has offered the Online Training Course for Overseas Korean Teachers. I consistently took part in Korean teacher training in various regions around the world as a special lecturer. Before the COVID-19 pandemic, I gave these lectures in person, but I switched to remote meetings after it began.


 After the first online course was completed in August 2009, I gave my first face-to-face lecture at a training seminar hosted by the New Zealand Korean School Association in October. My mother had passed away in early September from stomach cancer, and it was the first Chuseok holiday without her. I immediately set aside thoughts of rest and got on a plane for New Zealand. It wasn’t an easy decision, but I was greatly moved by the enthusiasm of the Korean school teachers in New Zealand.


 Then in 2010, I created the first “Personal Experience Submissions Contest for Korean Educators in Korea and Abroad” to celebrate Hangeul Day. This year marks the 14th iteration of the contest. I originally planned to publish a book of the winning submissions but instead decided to upload their submissions (from the first 13 iterations) on my university’s Korean Education Department’s website in order to allow Korean school teachers worldwide to access these firsthand accounts easily.


 The Online Training Course for Overseas Korean Teachers exists to enhance the expertise and Korean education capabilities of Korean school teachers. The course contains an online Korean language teacher course, which is the basic class, and a required one, for overseas Korean teachers seeking to acquire Korean language teaching certificates. This was a very meaningful course for Korean school teachers who did not have access to many training programs, and this holds true even today.


 Korean school teachers all over the world who finished this course received support from special university scholarships, which helped them enroll in the Korean Language Education Department at my university. Many of them acquired a Level 2 Korean language teacher’s license. In addition, after making a request to the Overseas Koreans Foundation and undergoing a year’s worth of preparations, my university and the OKF formed an MOU in 2019 to provide scholarships to Korean school teachers seeking to complete degrees. In addition, we worked to expand the MOU to other universities as well, so that more Korean school teachers could acquire a Level 2 license.


 The Overseas Koreans Foundation canceled the invitational training for Korean school teachers in 2020, but in 2021, the program resumed via remote meetings, the first time the program hasn’t been held in person. The OKF accepted bids from organizations seeking to carry out this online training, and the Digital Seoul Culture Arts University, as well as the Korean Management Association, who submitted consortium proposals, were selected. The competition ratio was 4 to 1. In August, 440 Korean school teachers from all over the world took part in the 2021’s online training for overseas Korean school teachers, divided into two groups. The online program was highly regarded as one that had incorporated many elements of face-to-face programs (discussions and networking between trainees, group classes, etc.), establishing itself as a model for effective remote training in the post-COVID-19 era.


 This was very pleasant news for me as the supervisor of the very first online training program held for Korean school teachers. I also cannot forget the way we developed the online origami teacher’s license course for Korean school teachers by signing an MOU with the Paper Culture Foundation in 2019. That became a very useful source of content for Korean school teachers during the COVID-19 pandemic. I plan to continue working for the sake of Korean school teachers after I retire, maintaining my special bond with them.